글로벌 보건안전 이슈 Global Health and Safety Issue

태국 - 남부지역 치쿤구니야 할동 증가DATE:2019.07.04

태국 (CSAR: Moderate) - 남부 지역, 특히 빠따니에서 치쿤구니야 활동 증가

당국이 64-16일 기간에 태국에서 402건의 치쿤구니야 사례가 추가로 발생해 11일 이후 총 사례가 3,994건으로 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에 비해 2018년 같은 기간에는 41건의 사례만 보고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질병 전염은 남부 지방에서 발생하며 다른 지역의 발병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대부분의 치쿤구니야 활동은 빠따니, 라농, 푸켓, 송클라 및 팡응아 지역에서 발생했으며 특히 빠따니에서 감염 위험이 가장 높습니다. 이 보고는 72일 최신 자료에 따른 평가입니다.


분석: 태국에서는 연중 전역에 걸쳐 치쿤구니야 감염 위험이 있으며 5월부터 10월까지 기간에 감염 위험이 가장 높습니다. 치쿤구니야는 감염된 모기에 물려 전파됩니다. 증상으로는 발열, 관절통, 근육통, 두통 및 발진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일반적으로 모기에 물린 후 3일에서 6일 사이에 나타나지만 노출 후 최대 12일까지 잠복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은 일주일 내에 회복되지만 때로 관절통이 수개월간 지속될 수 있습니다.

사이트 이용 중 불편함을 겪으셨나요?
어시스트카드는 고객님의 의견에 늘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 01. 문제가 발생했습니까? 어떤 문제입니까?
  • 02. 어떤 페이지에서 발생한 문제입니까?
  • 03. 문제 사항의 자세한 내용 및 홈페이지 이용 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사항을 알려주세요.
    가입 문의는 1:1문의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