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보건안전 이슈 Global Health and Safety Issue

라오스 - 뎅기열 활동 계속DATE:2019.07.15

라오스 (CSAR: Moderate) - 뎅기열 활동 계속


보건 당국은 라오스에서 뎅기열 활동이 증가했다고 전하면서 5 26일부터 7 7일까지 라오스에서 7,345건의 사례가 추가되어 1 1일 이후 총 사례가 11,560건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공식 자료는 매주 발병자가 늘고 있으며 아직 최고치에 도달하지 않았음을 보여줍니다. 대부분의 사례는 비엔티안과 남부 지역에서 발생했습니다. 도시와 준도시 지역에서 위험이 가장 높습니다. 이 보고는 7 11일 현재 최신 자료에 따른 평가입니다. 분석: 라오스에서는 뎅기열이 연중 내내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5월부터 9월에 걸친 우기 때 위험이 가장 높습니다. 당국은 지난해 전국적으로 6,200건의 사례를 보고했고 2017년에는 11,000건을 보고했습니다.
뎅기열 백신은 일부 국가에서 이용할 수 있지만 뎅기열에 감염된 전력이 있는 사람과 뎅기열 감염 위험이 높은 국가 사람들에게만 권장됩니다. 뎅기열은 감염된 모기에 물려 전파됩니다.


뎅기열의 증상으로는 갑작스럽게 열이 나는 것을 비롯해 다음 중 한 가지 이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심한 두통, 눈 뒤쪽의 심한 통증, 근육통 및/또는 관절통, 발진, 쉽게 멍이 생김, /또는 코나 잇몸 출혈. 뎅기열 증상은 일반적으로 모기에 물린 후 5-7일 사이에 나타나지만 노출 후 최대 10일까지 잠복할 수 있습니다. 뎅기열은 뎅기 출혈열(DHF)이라는 더 심각한 질병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DHF는 감염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사이트 이용 중 불편함을 겪으셨나요?
어시스트카드는 고객님의 의견에 늘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 01. 문제가 발생했습니까? 어떤 문제입니까?
  • 02. 어떤 페이지에서 발생한 문제입니까?
  • 03. 문제 사항의 자세한 내용 및 홈페이지 이용 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사항을 알려주세요.
    가입 문의는 1:1문의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