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damn... 퍼스에 오자마자 스케이트보드 타다가 발을 다쳤다ㅎ...

  • 워킹홀리데이
  • 오세아니아 / 호주
목록보기

GOD Damn,,,,

퍼스에 오자마자 발을 다쳤다. 스케이트보드 타다가 ㅎ...

처음엔 단순 타박상인줄 알고 있었는데 알고보니,, 골절이었다.


호주 병원시스템은 꽤 많이 복잡하고 심각하게 다치지 않고서는 진단받기까지 더 오래걸린다.

순서는 초기진단 닥터를 만난다. (일명 gp)

gp가기 전에 트래블케어 가입하면 메일이 오는데, 그 메일에 적혀있는 한국번호로 전화했다.


다행히도 친구의 핸드폰 플랜이 국제통화 40분인가 무료여서 바로 전화해서 트래블케어와 연결되어있는 병원으로 예약을 잡아주셨다.





**굳이 병원과 연결되어 있는 병원으로 가지않아도 선처리, 후보상 서비스를 해주니 가까운 병원에 가면 될 것이다.


아무튼 gp에 갔는데 some fractures(골절)가 있는 것 같다고 했는데 솔직히 못 알아들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곤 x-ray를 찍으라고 진단서를 써줬다.


그리고 또 24시간 알람센터에 전화를 해서 x-ray clinic 예약을 잡고 다음 날 다시 가야했던 gp 예약까지 같이 잡아줬다.

다음날 x-ray를 찍고 나서 찍어주신 닥터가 발에 fractures...가 있다고 많이 아플꺼라고 위로해줬다 ㅎㅎ^^...


암튼 다음날 gp에 가서 다시 닥터랑 얘기하는데 닥터가 깁스하라고 권유를 했고 

친히 발사이즈까지 물어봐서 깁스할 수 있는 곳 예약까지 해주셨다.

발이 엄청엄청 아팠던 나는 다음날 가서 깁스?같이 생긴 부츠를 사서 트래블케어로 제출할 영수증까지 챙겨서 나왔다.

부츠가격은 200불 




내 인생 첫 깁스를 호주에서 하다니 ㅎ 

한국에서 하는 깁스는 안해봤지만 신고 벗을수 있어서 좋다. 양말신고 신으면 냄새도 안나고 ㅎ

암튼 일을 못 하게 됐지만 아픈김에 쉬어야겠다.

이렇게 발을 보호해 놓고 다 끝난줄 알았는데 


2주 뒤에 갑자기 RPH orthopeadics clinic에서 예약문자가 왔다.

RPH는 Roral perth hospital 이고 퍼스에서 가장 큰 종합병원인데 뭔가 큰 문제가 있나?

그래서 예약받은 날짜에 outpatient clinic(외래환자 병원)에 가서 기다렸다가 다시 x-ray 찍고 

드디어 정형외과 전문의(a.k.a. specialist)를 만났다.

닥터 말로는 많이 호전되었다고 본인이 봤을 땐 any fracture or broken 이 없다면서 3주만 더 부츠 착용하라고 하고 끗!


**미리 시간 예약을 했어도 check in을 해야함(이름, day of birth 등등 물어봄)

그리고 내 차례가 훨씬 지난 것 같은데 나를 안부르면 꼭 더블체크를 해서 상황파악을 해야한다.

내 경우엔, 확인안해서 3시간 기다렸다 ㅎㅎ;;;;;;;;


암튼 호주에서 병원가기 참 쉽다 ;

꼭 트래블케어 들고 오세요. 호주는 액티브한 곳이기 때문에 꼭꼭 들고 오셔야해요.

이용서비스:
작성자: 에이밍
원본보기: https://blog.naver.com/zolleh/221661351039

BEST
REVIEW
어시스트카드 트래블케어와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의
생생한 스토리를 공개합니다.

유학/장기체류
어시스트카드 앰뷸런스를 타고 라오스에서 태국까지!
아침에 일어나서 샌드위치와 사탕수수 주스를 마시고 출근준비를 하는데, 갑자기 복통이 시작됐다. 처음에는 조금 저릿저릿한 수준이라 참고 출근하려는데 PM님이 쉬다가 오후에 나오라고 하셔서 알겠다고 하고 침대에 누워있었다. 분명 이때까진 땡땡이 친단 생각에 약간 기분이 좋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복통이 어어엄청 심해졌다. 가만히 누워있을수도 없어서 끙끙 앓다가 PM님께 연락해서 폰싹과 셋이 씨엥쿠앙 도립 병원으로 갔다.. 병원에 갔더니 사무실 임대인께서 원무과장(?) 같은 걸로 계셔서 프리패스로 응급실 침대 가장 앞에 누울 수 있었다.
유학/장기체류
발리 병원에 가서 의료통역 서비스를 받았다.
발리에서는 정말 예상외(?)로 건강하게 잘 지냈다. 하다못해 생채기 날 일도 없이 무사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떠나기 며칠 전 연이은 여행과 일을 동반해서인지 체력이 약간 고갈되려는 상태였고 그 상태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온도차가 있어서 감기에 든 것 같다. 참으로 바이러스는 약할 때를 아주 잘 찾아오는 듯하다. 결국에는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고 감기에 걸리고 말았는데 왜 감기에 걸리면 이리도 독하게 걸리는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목이 조금씩 아프기 시작해서 감기약과 테라플루와 많은 양의 물을 섭취했지만 이튿날이 되자 더 악화되었다.
사이트 이용 중 불편함을 겪으셨나요?
어시스트카드는 고객님의 의견에 늘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 01. 문제가 발생했습니까? 어떤 문제입니까?
  • 02. 어떤 페이지에서 발생한 문제입니까?
  • 03. 문제 사항의 자세한 내용 및 홈페이지 이용 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사항을 알려주세요.
    가입 문의는 1:1문의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