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호주대사관 공식후기] 호주에서 구사일생

  • 워킹홀리데이
  • 오세아니아 / 호주
목록보기



​안녕하세요!

모든 한인잡에게 통용되지 않지만 일반적으로

호주에서 캐쉬잡 및 한식당 등 일하지 말아야하는 

이유 및 워홀 보험 대해서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COVID-19 로 인해 락다운으로 생활한지 

2~3달이 지나고 슬슬 식당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게되었고 한인잡으로 구직활동을 했습니다.


보통 한인잡 캐쉬시급은 트레이닝 기간 동안

$14 부터 시작하며, 트레이닝이 끝나면 텍스 떼면 거기서 거기다 하면서 최소 $16 ~$20 받아요.

(만약 20불이 넘어가면 받는 만큼 일이 힘들어져요)



여기서 잠깐!


호주 캐주얼 최저 시급은 $24.80 / 워홀 텍스는 15% 텍스잡일 경우 텍스제외하고 $21.08 입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바로 연금 Super 입니다.

나중에 돌아갈때 텍스리펀과 함께 돌려 받을 수 있으며, 고용자가 노동자에게 지급해야합니다.

대부분 캐쉬잡일 경우 텍스리펀 및 연금을 못 돌려받는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또한, 호주에서는 일하다 다치면 

Work cover 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Work cover

- 노동자 보상 시스템으로 부상당한 노동자의 치료비를 지원. 13 10 50 으로 전화해 신청서를 제출.

- 근로자 보상에서는 의사 및 의료 전문가 진찰비, 상담료, 재활치료 ,작업 치료,보철,안경 및 보청기,가사 지원 및 교정비용 부상당한 기간의 소득을 대신하는 주간수당, 영구적 장애를 입었을경우 보상금 일시지급, 법률 비용 근로자가 사망한 경우, 보상금 일시지급, 장례식 비용, 부양가족 수당 등의 보상지급 ,직업교육 작업환경 평가 및 조정등 근로자의 직장 복귀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 진료비 일부를 보상 받았지만 충분하지 않다면 손해배상 청구 가능

- NSW 법률에서는 부상당한 근로자가 부상후 6개월간 해고 될 수 없도록 보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캐쉬잡으로 일하고 있었고,

제 보험이 있었기 때문에 그 당시에는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집에서 요양하는 동안 생활비 문제에 

힘들었던 것을 생각하면 그때 적극적으로 

대응할 껄 후회하곤 합니다 ㅠㅠ 



워홀 보험으로 호주 병원 진료 받은 후기


우선 제가 소지한 워홀보험은 어시스트 였습니다. 어시스트는 지정된 병원을 이용할 경우 신원보증을 통해 진료비를 미리 납부하지 않아도 됩니다.

> 사건 계기는 홀 서빙으로 일하면서 주방에 식기를 가져놓다 바닥이 물기로 인해 미끄러워 뒤로 미끄러졌습니다.



Hyde Park Medical Centre

Ground Flr, 1/175 Liverpool St, Sydney NSW 2000, Australia


Sydney CBD Xray (Medscan CBD)

Level 11/501 George St, Sydney NSW 2000, Australia




보험사에서 시티에 3군데가 있는데 현재 가장 빠르게 진료 받을 수 있는 병원은 이곳이라해서 방문을 하게되었습니다.

한국인 남의사분이었는데, 진료를 보면서 영어와 섞어가면서 말하고 X-ray를 찍어야한다고했습니다.

하지만 X-ray는 이곳에서 찍을 수 없고 다른 곳에서 찍어야하며, 2~3일 정도 후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호주에서는 큰 병원에 바로 갈 수 없고 보통 GP와 진료를 본 후 소견서를 통해 비로소 병원을 갈 수 있습니다 ㅠㅠ

그리고 한 곳에 없고 나눠져 있는 경우도 많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리고 X-ray를 찍고 의사에게 사진을 보여줬지만 골절이 아니니 괜찮다는 소견서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계속 통증이 심해서 보험이 안되더라도 한의원에 가서 치료를 받으려고 한의원에 갔습니다.

혹시 몰라 X-ray 사진을 보여드렸는데 원장님께서 자기가 판독자는 아니고 기계가 오래되어 선명하지 않지만 골절 같다며 X-ray를 다시 찍거나 재판독을 권유하셨습니다.



World Citi Medical

Level 1/722 George St, Haymarket NSW 2000, Australia




이 말을 듣고 찜찜해서 보험사에 알렸더니 시티에 있는 다른 병원으로 예약을 잡아주었습니다.

이 곳 여의사분께서는 꼬리뼈 골절이 맞다면서 X-ray 찍은 곳에 다시 전화를 하면서 의사소견 등등 재심문했고,

현재 COVID-19 로 뼈를 다시 맞출 수 있는 의사가 없다고 했습니다. ㅠㅠ

생활하는데 지장은 없으나 앞으로 오래 앉아 있거나 서있거나 출산을 할때 힘들 수 있으니 이 사진 꼭 잘 간직하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호주에서는 진료비도 비쌀 뿐더러 의사분들의 오진 및 진료를 대충 보는 것이 많다고 영주권자분들께서 말씀하셨는데,

이렇게 호주 병원의 실체를 알게되서 씁쓸할 따름입니다.


워홀 보험으로 한의원 진료 가능한가?


​- 한국에서는 실비로 70% / 30% 정도 자기부담으로 보험비를 청구하는 반면, 워홀 여행자 보험은 100% 라는 사실.

이번 일로 인하여 한의원 진료를 통해서도 100% 청구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척추지압술(Chiroparactic, 추나요법 등)이나 침술(부항, 뜸 포함) 치료로 인한 의료비는

치료받는 국가의 법에서 정한 병원 및 의사의 자격을 가진자에 의하여 치료를 받은 경우에 한하며,

하나의 질병에 대하여 US $ 1,000.00 한도로 보상하여 드립니다.


-어시스트카드 상담 답변-




이렇게 보험 약관에서 찾아 보긴 어렵지만, 상담을 통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워홀 기간 중에 무사고는 좋지만 비싼 워홀보험 들어 놓고 보험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건 아깝다고 생각합니다.

일하다 몸이 뻐근하다거나 허리가 아프다 하면 마음 놓고 한의원가서 치료 받으세요 ㅎㅎ 또 이렇게 한인잡에서 일하면 대부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다는 것도 명심하세요!


제 주변에서도 키친에서 일 하다 화상을 입었을 경우 약 값 등 진료비에 대해 Work cover 를 받았다고 들어본 적이 없네요. 일 하면서 충분히 겪을 수 있는 문제이기에 공유해 봅니다 :)



이용서비스:
작성자: 통신원 김복경
원본보기: https://overseas.mofa.go.kr/au-ko/brd/m_3956/view.do?seq=1336935

BEST
REVIEW
어시스트카드 트래블케어와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의
생생한 스토리를 공개합니다.

유학/장기체류
어시스트카드 앰뷸런스를 타고 라오스에서 태국까지!
아침에 일어나서 샌드위치와 사탕수수 주스를 마시고 출근준비를 하는데, 갑자기 복통이 시작됐다. 처음에는 조금 저릿저릿한 수준이라 참고 출근하려는데 PM님이 쉬다가 오후에 나오라고 하셔서 알겠다고 하고 침대에 누워있었다. 분명 이때까진 땡땡이 친단 생각에 약간 기분이 좋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복통이 어어엄청 심해졌다. 가만히 누워있을수도 없어서 끙끙 앓다가 PM님께 연락해서 폰싹과 셋이 씨엥쿠앙 도립 병원으로 갔다.. 병원에 갔더니 사무실 임대인께서 원무과장(?) 같은 걸로 계셔서 프리패스로 응급실 침대 가장 앞에 누울 수 있었다.
유학/장기체류
발리 병원에 가서 의료통역 서비스를 받았다.
발리에서는 정말 예상외(?)로 건강하게 잘 지냈다. 하다못해 생채기 날 일도 없이 무사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떠나기 며칠 전 연이은 여행과 일을 동반해서인지 체력이 약간 고갈되려는 상태였고 그 상태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온도차가 있어서 감기에 든 것 같다. 참으로 바이러스는 약할 때를 아주 잘 찾아오는 듯하다. 결국에는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고 감기에 걸리고 말았는데 왜 감기에 걸리면 이리도 독하게 걸리는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목이 조금씩 아프기 시작해서 감기약과 테라플루와 많은 양의 물을 섭취했지만 이튿날이 되자 더 악화되었다.
사이트 이용 중 불편함을 겪으셨나요?
어시스트카드는 고객님의 의견에 늘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시면 검토하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 01. 문제가 발생했습니까? 어떤 문제입니까?
  • 02. 어떤 페이지에서 발생한 문제입니까?
  • 03. 문제 사항의 자세한 내용 및 홈페이지 이용 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사항을 알려주세요.
    가입 문의는 1:1문의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loading